과동기, 류재웅

대학교 2015.08.02 19:10

 

과동기 재웅이. 류재웅.

재웅이는 나와 같은 과 동기였지만 과에서 친해진 친구는 아니었다. 그저 새내기 시절에 수업에 들어가면 나랑 똑같이 공부안하고 나랑 똑같이 수업에 안들어오던 그냥 저냥 얼굴알고 인사하고 지내던 친구였다.

대학교 2학년 때도 물론 과에서 친하게 지낸 적은 없고, 얜 영화동아리 영상놀에서 놀던 죽돌이었기에 학생회관에서 자주 만났다. 그렇다고 친하지도 않았다. 학생회관에서 자주 만나던 과 동기들은 거의 수업에 나가지 않았고 물론 공부도 거의 하지 않았다. 늘 우린 누가 더 꼴지인지를 서로 경쟁삼아 학교를 다녔던 것 같다.

내가 재웅이랑 친하게 된 계기는 3학년 때부터다. 나는 동아리연합회 사무장을 하게 되었고 재웅이는 동아리가 그토록 재미있었는지 군대를 안가고 동아리에서 놀았다. 대부분의 과 수업은 3학년이 되면 팀 프로젝트를 해야한다. 서로 공부를 안하다보니 친구들이 나와 재웅이를 같은 팀으로 짜질 않았고 다른 팀에 껴들어가기도 쉽지 않았다. 우린 자연스럽게 한팀이 되었다. 결과는 늘 뻔했지.

팀프로젝트를 한다는 핑계로 학생회관에 와서 우린 주로 영화를 보거나 다른 동아리 뭐 할 거 있다고 하면 도와주는걸로 시간을 보냈다. 어느날 부터 재웅이는 학생회관 조명/음향실 담당 알바를 시작했고 그 덕에 동영상 편집 등이 많이 필요했던 나는 재웅이에게 영상 부탁을 점점 더 많이 하게 되었다.

재웅이와 나는 서로 베프였던 적은 없었다. 연락을 서로 많이 한 적도 없고 상호간에 볼 일이 없으면 몇달이고 죽었든 살았든 그냥 지냈다. 우린 시간과 공간이 매개재였다. 동아리 연합회에 앉아있는 시간이 많았고 같은 술자리에 껴있는 시간이 많았고 동영상, 컴퓨터, 음악 이런거에 서로 관심이 많았기에 졸업이 가까워졌을 땐 베스트 프렌드가 되어있었다.

졸업 이후, 재웅이는 뒤늦게 군대에 갔다. 나도 그 다음학기에 졸업하고 1년간의 백수생활을 지낸 후에 대학원에 입학했다. 나중에 재웅이가 제대한 이후 재웅이는 이민간 가족을 따라 미국으로 갔다는 소식을 들었다. 내가 마지막으로 들은 소식은 싸이월드에 간만에 업데이트된 글이었는데 무슨 마트에서 계산하는 점원을 하고 있다는 것과 미국 애들은 암산이 안되서 답답하다는 이야기였다.

지금은 무엇하고 지낼까? 재웅아 너는 뭐하면서 사니? 결혼은 했니? 가끔 내 생각은 하니?

 

 


삼별 2014.08.09 02:21

내가 대학교 새내기 시절 자취방에 들어온지 몇일 안되던 날에 쓴 일기에 난 훗날 석사 박사를 마치고 대기업에 입사해서 잘나가는 엘리트가 되어있을거라고 적었었다. 나름 그 일기에는 몇살까지 뭐가 되고 몇살에 무슨 학위를 따고 몇살에 입사할거라고 적었었는데 돌이켜보니 몇년 늦긴했지만 얼추 들어맞은 인생을 지금 내가 살고 있는 것 같다.

 

내 꿈은 이뤄졌나?

 

스스로에게 반문해보면 그렇지는 않은 것 같다. 그게 꿈이였는지도 모르겠다. 내가 엘리트인가? 남들 눈으로 보면 그럴 수도 있겠다. 어쨌든 명문대 박사학위를 받고 괜찮은 회사에서 그럭저럭 괜찮은 자리에 앉아있으니까.

 

그러나 나에게 나는 지금 만족하면서 살고 있지는 않다. 만족스럽지 않아서 불만이 가득한 삶을 살고 있지도 않다. 다만 내게는 아직 계속 이룰 것들이 남아있다는 것이 중요하다.

 

이 블로그를 처음 시작할 때 내 인생은 35살이 끝이었다. 아무 것도 남기지 않고 허망히 자살할 수는 없어서 내 삶을 어딘가에 남겨놓고자 시작한 블로그니까. 다행이 나는 지금까지 삶을 유지하고 있기에 꿈같은 거창한 말도 꺼낼 수 있다.

 

37살, 나는 겨우 40살의 내 삶을 바라본다. 40살에 나는 어떤 사람이 되어있을까? 아이는 있을까? 결혼은 했을까? 내가 봐왔던 40대들 처럼 20대를 추억으로만 간직하며 살까? 높이 뛰기위해 웅크렸던 개구리가 뛰어오를 때 만큼이나 아름다운 비상을 시작하고 있을까?

 

나도 잘 모른다. 내 꿈이 무언지 무엇이 되어야하는지 모르겠다. 나는 지금 쉬어야할 때라고 본다. 40대가 시작할 무렵 무엇을 할지 어떤 꿈을 꿔야할지 생각해야할 시기라고 생각한다. 그래, 지금 나에게 중요한건 미래와 꿈이 아니고 밴드에서 노래부르는거고 좋은 사람들과 좋은 날들을 보내는 것이지. 충분히 즐거운 날들을 보내면서 잊지는 말아야겠다 내 삶의 방향에 대해 고민하는 것을.


 

 

현주, 내 친구 전현주. 현주는 언제 내가 처음 만났을까? 대학교 1학년 초반부터 알고 지낸건 확실하다. 대학교에 입학한 이후 난 총학생회 선배들과 그럭저럭 친분을 가지고 살고 있었다. 그러던 와중에 자연스럽게 알게 된 것 같다. 현주도 나랑 비슷한 경우였으니까.

 

지금 생각하면 선배들이 왜 그랬었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당시의 학생회는 매 주마다 무슨 무슨 결의대회나 대의원대회, 출범식 뭐 그런 종류의 집회에 참석하거나 혹은 열거나 했다. 교내에서 집회를 열기도 했고 다른 지역에 가서 다른 학교 학생들과 함께 집회를 하기도 했는데 늘 그 자리에는 현주가 있었다.

 

현주는 집회 자리에가면 스타에 가까웠다. 난 모든 것이 낮설고 잘 모르겠었는데 현주는 마치 십여년간 집회를 참가해온 것 처럼 자연스러웠고 발언대에 내보내면 3, 4학년 선배들처럼 특유의 운동권 사투리를 사용해가며 발언을 하곤 했다. 그에 비하면 난 말도 잘 못하고 모르는게 많아서 조금 내겐 위화감이 드는 존재였다. 그런 이유로 난 현주에게 먼저다가가거나 하진 않았다. 부담스러웠으니까.

 

5월, 대동제 즈음이나 되었을 때인가, 혹은 그 전인가, 어느 날 현주가 전매특허같은 잇몸을 드러내며 밝게 웃는 얼굴로 '종수야 안녕~'했던 기억이 난다. 현주 주변에는 늘 인문대 선배들이 있거나 문창과 동기들이 있었다. 무얼 하든 자신감이 있고 즐거워 보였던 현주. 그러나 그 때 내가 봤던 현주의 모습은 17년이 지난 지금까지 내가 본 현주의 모습 중 가장 밝은 모습이다. 물론 현주는 독일서방과 독일에서 살고 있는 지금도 밝다. 다만 그 때가 더 밝았단 얘기다.

 

많은 사람들이 나와 현주에 대해 오해하고 있는게, 대학교 2학년 내가 동아리 회장이던 시절에 현주를 좋아했다고 알고 있는데 그건 사실이 아니다. 내가 현주를 좋아했던건 대학교 3학년 시절 즉 2000년이었다. 1999년엔 단지 놀리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만들어낸 허상일 뿐이다.

 

그런데 사람들이 오해를 할 만도 한 것이, 새내기 시절부터 그 다음해까지 현주가 해달라는건 거의 해줬던 것 같다. 현주가 해달라는 것 자체가 별로 없긴 했지만 민중가요 테이프를 복사해달라면 해줬고 좋은 노래 골라달라고 하면 골라줬고 집회 준비나 행사준비할 때 일도와달라면 다 도와줬다. 그런데 그건 좋아서 했다기보다 현주가 내게 조금 무서운 존재였기 때문이다. 난 현주랑 같이 다니던 장보배라는 예쁜 여학생이 더 좋았다.

 

현주와 내가 친하게된 계기는 새내기에서 2학년으로 올라가던 겨울에 같이 MT를 가면서부터다. 그 MT는 동아리 회장으로 당선된 그러면서도 학생운동에 한두번 이상 발을 담가봤던 2학년들을 선배들이 모아서 갔던 MT였다.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그 MT에 참가한 우리들은 알 수 없는 동질감을 느꼈고 더구나 그 자리에서 현주는 나에게 급격히 친근한 모습을 보여줘서 나도 그에 보조를 맞춰 친하게 되었다.

 

그 땐 몰랐다 현주와 나의 인연이 2014년 현재까지 이어질지는 진짜 몰랐다. 음, 지금은 내 친구 현주라기 보다는 보배 친구 현주에 더 가깝고 보배의 친구이기에 지금까지 인연을 이어올 수 있는게 아닐까. 아니다. 꼭 그렇진 않을거다. 나도 현주와 만든 추억이 제법 많고 공유하고 있는 감정이라는게 있으니 일년에 한번 보는 그런 사이는 아니었겠지만 5년에 한번 쯤이든 10년에 한번 쯤이든 만나서 반가울 내 친구 현주는 여전했을테다. 현주야, 난 그렇다고 생각해.

 

이 곳에 써내려갈 나의 이야기 속에 현주가 몇 번을 더 등장할지 얼마나 더 많은 이야기를 풀어볼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새내기 시절의 현주 얘기는 여기서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