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다.. 확실히.

작은 일에도 쉽게 삐치는 나.
요즘 그 증상이 더 심해지고 있다.
그만큼 맘이 좋지 않다는 뜻이겠지.
하루빨리 피난민 생활을
정리해야겠다고 생각하지만 쉽지는 않다.

휴... 지겹다. 그리고 힘들고 외롭다.
하지만 한동안은 외로워야할것 같다.
이게 더 힘들기도 하다.

===============================

2004년이면 내가 대학교 졸업하고 백수생활을 시작한지 1년쯤 지났을 때다.
뭐 백수라고 하긴 좀 그렇고 (알바를 했으니까).
아마도 이 때는 내가 학사장교 여기저기 쓰던 때가 아니였을까?
학사장교 지원하는 족족 다 떨어서져 속상해하던 시기.
학자장교 잔혹사는 2004년 내내 나를 괴롭혔다.
결국 나는 2004년 가을에 대학원 원서를 냈었지.